반도체네트워크

죄송합니다. 더 이상 지원되지 않는 웹 브라우저입니다.

반도체네트워크의 다양한 최신 기능을 사용하려면 이를 완전히 지원하는 최신 브라우저로 업그레이드 하셔야 합니다.
아래의 링크에서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 하시기 바랍니다.

Internet Explorer 다운로드 | Chrome 다운로드

SK하이닉스, 반도체 생태계 강화 위해 CEO 직접 나서



untitled.png

<유진테크를 방문한 SK하이닉스 이석희 CEO(맨 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가 임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SK하이닉스 이석희 CEO가 매달 협력사 임직원을 직접 만난다. 협력사 방문과 워크숍 등을 통해 월 1회 이상 만남의 장을 마련하고, 상생 세미나 등 기존의 상생협력 프로그램도 강화한다.

협력사 방문은 지난 2월부터 시작됐다. 첫 방문으로 장비업체인 케이씨텍을 찾았으며, 4일(목)에는 또 다른 장비업체 유진테크에서 임직원들의 애로사항을 함께 고민하고 소통을 이어갔다. 이석희 CEO는 위 2개 협력사를 포함해 상반기에 5개 회사를 찾아갈 예정이며, 하반기에도 협력사 방문을 지속할 계획이다.

협력사 방문 외에도 올 한 해에만 장비/부품 국산화 워크숍 3회, 동반성장협의회의 4회, 기술혁신기업 선정 등을 추진해 CEO와 협력사의 직접적인 소통을 지속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SK하이닉스는 특허 컨설팅, 기술개발 자금지원, 동반성장 펀드, 상생 아카데미, 공유 인프라 포털 등 다양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회사의 유/무형 자산을 협력사와 공유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여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CEO가 직접 협력사 임직원들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상생 활동에 반영해 협력과 지원을 더욱 확대한다는 취지에서 추진됐다. SK하이닉스는 이를 통해 협력사 경쟁력 강화는 물론, 상호 협력을 통해 최근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반도체 경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하고 있다.

유진테크를 방문한 이석희 CEO는 “SK하이닉스와 협력사는 기술혁신을 위한 동반자”라며 “협력사들이 더 우수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참석자들을 격려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기존의 상생협력 프로그램도 일부 강화한다. 작년 상반기에 협력사 CEO들을 대상으로 실시해 호평을 받은 바 있는 ‘반도체 상생 CEO 세미나’를 올해에는 확대 개편해 하반기에도 개최한다. 강의 주제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반도체부터 인문/사회분야까지 다양한 내용을 포함한다. 또한 SK하이닉스가 운영하고 있는 상생협력체인 동반성장협의회 회원사 수를 기존 61개 사에서 79개 사로 늘려, 협력 회사의 범위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leekh@seminet.co.kr
(끝)
<저작권자(c) 반도체네트워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DF 다운로드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에 의한 수집/이용 동의 규정과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PDF 다운로드를 위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십니까?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다운로드 하실 수 없습니다.

이메일을 입력하면,
(1) 신규참여자 : 성명/전화번호/회사명/분야를 입력할 수 있는 입력란이 나타납니다.
(2) 기참여자 : 이메일 입력만으로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회원 정보 수정



* 가입시 이메일만 입력하신 회원은 이름란을 비워두시면 됩니다.